조선닷컴

나이 들면 왜 아파트 '고층' 조심해야?

‘싱글 시대’ 노후 대비법 5가지

한상미 기자  2021-02-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shutterstock_1022974117 (1).jpg

 

은퇴 후에도 40년을 더 살아야 하는 100세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 그렇다면 앞으로의 노후 준비는 무엇이 가장 중요할까? 47년 간 금융투자 분야에 종사한 강창희 전 미래에셋 부회장은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에 출연해 노후 준비에 꼭 필요한 것들을 소개했다. 강 전 회장은 책 ‘나는 퇴직이 두렵지 않다’를 집필했다.

 

인구 5명 중 1명은 1인 가구

2018년 기준,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약 30%는 혼자 산다. 특히 혼자 사는 노인의 비율은 우리가 일본보다 높다. 이렇게 혼자 사는 노후가 보편화되는 시대가 오고 있는데, 그렇다면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KakaoTalk_20210216_153535282.jpg
유튜브 '세바시'


현재 한국의 인구는 약 5천 100만 명, 가구 수는 1998만 가구 정도 된다. 1인 가구는 해마다 가파르게 늘고 있다. 유럽의 1인 가구 수는 훨씬 많다. 스웨덴은 전국 평균 40%가 1인 가구이다. 하지만 스웨덴은 혼자 살더라도 죽을 때까지 연금이 나오기 때문에 먹고 살 걱정이 없다. 또 혼자 살더라도 지역사회, 유연사회에서 외롭지 않게 행복을 찾는 방법을 미리 준비했기 때문에 걱정 없다.

문제는 우리는, 나는 어떻게 할 것인가. 대책이 필요하다. 노후에 혼자가 되더라도, 혹은 여전히 혼자 살더라도 먹고 사는 문제는 중요하니까.

 

‘싱글의 시대’를 준비하는 법

 

shutterstock_583813837 (1).jpg

 

(1) 연금부터 시작하라 

일본 NHK에서 방영한 ‘노후 파산’은 가히 충격적이었다. 일본은 1980~90년대 고도성장을 했기 때문에 현재 일본의 노인들은 재산을 많이 모았을 것이라 생각했다. 또 연금제도가 우리보다 일찍 도입됐기 때문에 공무원이나 군인, 선생님이 아니더라도 우리 돈 월 200만원 정도의 연금을 받는 줄 알았다. 하지만 실상은 달랐다. 일본 국민연금의 최고금액은 1인당 65만원 수준이었다. 1인 가족이 한 달 살기엔 빠듯한 금액이다.

그렇다면 한국은 어떠한가? 국민연금을 받는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년층은 37%에 불과하다. 또 월 수령액 50만원 미만이 76%, 100만원 이상 수령자는 6% 뿐이다. 다른 준비가 없으면 노후 파산의 가능성이 크다. 개인연금이 필요한 이유다.

 

(2) 특수질병보험을 들어라

국민건강보험이 우리나라처럼 잘 되어있는 나라가 없다. 그러니 특수질병보험, 즉 암이나 심혈관질환 등을 대비해 60세 이전에 관련 보험을 따로 가입하면 더욱 든든할 것이다. 

 

(3) 고층 아파트를 경계하라

 

shutterstock_85210675 (1).jpg

 

나이 들수록 고층 아파트를 조심해야 한다. 서울시에 따르면 부부 2명이 같이 살다 사별한다면, 혼자 살거나 실버타운에 들어가겠다는 응답이 80%를 차지했다. 불편해서 자녀들과 함께 살지 않겠다는 것이다.

자녀들과 따로 살 경우, 이웃이 가장 좋은 복지다. 가까운 이웃이 있어야 고독사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 만약 30층 아파트에 혼자 산다면 이웃과의 왕래 가능성이 줄어들기 마련이다.

 

(4) 아내 중심으로 준비하라

대부분의 가정들이 남편 중심의 노후 경제를 준비하고 있는데 이제는 남편 먼저 보내고 혼자 살아가야 할 아내를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 현재 혼자 사는 노인의 73%가 여성이다. 아내를 위한 준비를 해야 한다.

 

(5) 일을 찾아라

 

shutterstock_551227891 (1).jpg

 

노후의 3대 불안은 돈과 건강 그리고 외로움(고독감)이다. 이 3대 불안을 해소하는 최소한의 방법은 바로 일이다. 돈이 되는 일이든, 자원봉사 활동이든, 취미활동이든 살아가는 동안 할 일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젊은 세대도 일자리가 없는데 무슨 일이야?' 라고 묻지 말고, 그들이 할 수 없는 일 또는 할 수 있지만 하려고 하지 않는 일을 하면 된다. 나 역시 금융투자업무를 40년 넘게 해왔지만 그 일의 연장선상에서 노력하다 보니 노후 설계까지 하게 되었다. 노력이 필요하다는 말이다.

특히 남의 눈을 의식하지 않고 허드렛일도 하겠다는 마음가짐이 중요하다. 어느 정도 경제적 여유가 있다면 자원봉사 활동을 하라. 은퇴 후의 인생은 자기만족을 추구하는 시기로, 자기 소신이 있어야 한다. 그런 준비는 젊을 때 미리 미리 하지 않으면 안 된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