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진짜 리더에게 필요한 '자질'은 이것!

일과 인간관계 두마리 토끼 잡기

우리는 누구나 일과 인간관계,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싶어 한다.  직장에서 능력 있는 사람으로 인정받고 싶고, 주변사람들로부터 인간성 좋은 이로 평가받고 싶다.

그러나 쉽지 않다. 내가 의식적으로 노력한다고 그렇게 되는 것도 아니고, 또 주변 사람들 중에는 내가 싫어하는 사람도 꽤 있다. ‘그런 사람을 위해 왜 내가 노력해…’라고 생각하기 쉽다.

 

미국의 인간관계 전문가 데일 카네기(1888~1955)는 이렇게 충고했다.

 

265F9A3A595383F723 (1).jpg
데일 카네기

‘2년 동안 남이 나에게 관심을 갖게 하기보다는 2달 동안 내가 남에게 진지한 관심을 보이는 방법으로 더 많은 친구를 얻을 수 있다. 간단히 말해 친구를 사귀려면 먼저 친구가 되어라’

 

저명한 리더십 전문가들은 뛰어난 경영자들의 가장 큰 특징은 높은 ‘애정점수’라고 분석했다.  타인에게 더 많은 온정을 베풀며, 남과 더 가깝게 지내고, 생각과 감정을 공유하는 데 더 개방적이라는 것이다.

이렇게 함에 따라 부하 직원들은 자신을 좋아하는 사람을 위해 더 열심히, 더 능률적으로 일하게 된다는 것이다. 직원들이 CEO를 좋아하는 것은  그 CEO가 자신들에게 어떤 느낌을 갖게 하는지와 직접적 관계가 있는 것이다.

 

shutterstock_1493452511 (1).jpg

 

그렇다면 뛰어난 경영자들이 높은 애정점수를 받는 요인은 무엇인가. 여러 가지가 있지만 두가지로 압축할 수 있다.

하나는 '연민(compassion)'이다. 연민은 타인의 고통에 대한 염려와 그 고통이 사라지는 걸 보고픈 염원이 담긴 마음상태다. 연민, 또는 자비는 모든 신앙의 전통과 수많은 철학에서 위대한 미덕으로 간주되지만 가장 효과적인 리더십을 위한 필요조건이기도 하다. 연민의 마음은 고도로 능률적인 리더가 될 수 있게 이끈다.

다른 하나는 '선함(goodness)'이다. 말 그대로 인간 본성에 있는 선량함이다. 리더가 이런 선한 마음을 가지고 있을 때 부하들은 그를 믿고 따르게 된다.

선함이 어떻게 인간의 삶을 바꿔놓을 수 있는 지를 보여주는 감동적 사례가 있다. 바로 티벳 지도자인 달라이라마와 관련된 얘기다.

 

캘리포니아대 명예교수인 폴 에크만(1934~) 박사는 20세기 최고의 심리학자 100인 중 한명으로 선정될 만큼 세계적인 학자이지만 실제로는 어려운 어린 시절을 보냈기에 화를 많이 내는 성인으로 성장했다. 그는 살아오면서 매주 최소한 두 차례 정도씩은 분노를 못 가누고 폭발하는 바람에 주변으로부터 경원시 당하고 스스로 자책하는 경우도 많았다.

그는 2000년에 인도에서 열린 학술회의에 참석했다가 우연히 달라이라마와 자리를 함께 하게 되었고 약 10분간 서로 대화를 나누었다.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달라이라마는 폴의 손을 잡고 있었다.

그 10분은 폴에게 엄청난 충격을 주었다. 자신의 전 존재 안에 넘쳐나는 선한 마음과 기운을 체험한 것이다. 그때 그는 변화했다. 그 10분이 끝났을 때 그는 자신의 분노가 완전히 사라졌음을 알게 되었다. 이후 여러 주가 지나도록 폴은 조금도 분노를 경험하지 않았다.

 

shutterstock_758264113 (1).jpg

 

이후 폴은 따뜻하고 온유한 성품의 소유자로 변했고, 당초 은퇴하던 계획을 바꿔 달라이라마와 손잡고 세상을 이롭게 하는 일에 자신의 학문적 능력과 업적을 활용하는데 헌신했다.

 

선한 마음은 이토록 단 10분의 경험만으로 한 사람의 인생을 뒤집어놓을 만큼 막강한 힘을 갖고 있다. 결론적으로 말해 남에게 영향을 주고 싶다면 이런 연민과 선한 마음보다 더 큰 힘은 없다.

 

※ 이 글은 <너의 내면을 검색하라, 차드 멩 탄 지음> 책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