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1주 3번 성관계로 “열 살은 젊어 보여요”

격렬한 달리기 운동 효과 맘먹어

김연진 기자  2020-08-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shutterstock_776876587.jpg

섹스가 쾌락의 도구일 뿐이라고?

중장년층이 성관계를 꾸준히 해야 하는 이유가 있다. 산부인과 박혜성 전문의는 성행위를 ‘젊게 장수하는 비결’이라고 소개한다. 그가 말하는 섹스가 건강에 좋은 이유 8가지를 짚어본다.

◇ 장수

성관계는 수명을 늘리는 효과를 가진다. 아일랜드 퀸스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한 달에 한 번 미만으로 성관계를 한 그룹의 사망률이 일주일에 두 번 이상 성관계를 한 그룹에 비해 두 배나 높았다. 정기적인 성적 접촉은 신체와 뇌를 건강하게 만든다. 신체 접촉은 신뢰도를 높이는 옥시토신(oxytocin) 분비를 높이고 만성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cortisol) 수치를 낮춘다.

◇ 면역 강화

섹스는 면역력을 강화시킨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윌크스대학 심리학자들은 규칙적인 성관계가 면역 글로불린 A(Ig A) 수치를 높여 감기와 독감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보고했다. 산부인과 의사 더들리 채프먼(Dudley Chapman) 박사에 따르면, 오르가즘은 감염과 싸우는 세포를 최대 20%까지 증가시킨다.

◇ 여성 생식 건강에 효과

성관계는 불규칙적인 생리 주기를 규칙적으로 조정해주며, 생리통을 완화시킨다. 행동 내분비학 전문가 위니프레드 커틀러(Winnifred Cutler) 박사에 따르면, 꾸준한 성행위는 여성의 월경 패턴을 조절해서 가임을 촉진시킨다. 임신 전반에 걸친 성관계는 조산의 위험을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 젊어진다

성관계를 꾸준히 가지는 여성에겐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estrogen)이, 남성에겐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testosterone)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스트로겐은 심혈관을 건강하게 유지시키며,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뼈 밀도를 높이며, 매끄러운 피부를 만든다.

테스토스테론은 남성의 뼈와 근육을 강화하며, 심장과 뇌 건강에 좋다고 알려져 있다.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낮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알츠하이머를 앓을 위험이 두 배나 높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영국 로열 에든버러 병원의 신경심리학자인 데이비드 윅스(David Weeks)의 연구에 따르면, 자신의 나이보다 7~12세까지 적어 보이는 ‘동안(童顔)’의 비결은 활발한 성생활이었다. 이들은 일주일에 세 번 이상 성관계를 가졌다고 한다. 성관계 시 성장 호르몬이 분비되기 때문으로 보인다.

◇ 전립선암·유방암 위험 감소

유방암에 걸린 여성들은 한 달에 한 번 미만의 성관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호주 암 위원회  그레이험 자일스(Graham Giles) 박사는 많이 사정할수록 전립선암 발병 위험도는 줄었다. 오르가즘과 관련한 호르몬인 옥시토신과 DHEA(Dehydroepiandrosterone)의 분비가 높아질수록 암 발생률은 감소했다.

◇ 통증 완화

오르가즘은 통증을 완화시킨다. 미국 뉴저지주립대학 베벌리 위플(Beverly Whipple)과 배리 코미사루크(Barry Komisaruk)의 연구에 따르면 오르가슴 직전에 옥시토신 분비가 정상 수치의 다섯 배까지 상승했다. 옥시토신은 진통효과를 가지는 엔도르핀(endorphin) 분비를 촉진시켜 통증을 줄이는 역할을 한다.

◇ 체중 감소

섹스는 유산소 운동이다. 30분간의 성교는 200kcal를 태우며, 격렬한 달리기 운동을 한 것과 똑같은 효과를 보인다. 오르가슴 중에는 옥시토신의 영향으로 심박수와 혈압이 2배로 늘어난다.

◇ 행복

미국 다트머스대학 교수 데이비드 블랑치플라워(David Blachflower)와 영국의 워윅대학 교수 앤드루 오스왈드(Andrew Oswald)는 섹스와 행복이 상관관계를 가진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1명의 파트너와 규칙적인 성관계를 할 수 있는 사람의 행복도가 가장 높았다. 기혼자가 미혼자에 비해 더 많은 성관계를 하고, 행복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들에 따르면, 한 달에 한 번에서 일주일에 한 번으로 성관계 횟수를 높이는 것은 추가로 5만 달러의 수입을 얻는 것과 같다. 지속적인 결혼생활은 매년 10만 달러가 추가로 발생하는 행복과 같으며, 이혼은 매년 6만 6천 달러의 행복 가치를 고갈시킨다고 추정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