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마음의 기도문

달라이 라마의 기도문

내가 도와준 사람이 나를 해칠 때 어떻게 해야 할까?

달라이 라마  2020-01-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dalal.JPG

사람을 만날 때마다
언제나 나 자신을 가장 미천한 사람으로 여기고 

내 마음 깊은 곳에서
상대방을 최고의 존재로 여기게 하소서.  

나쁜 성격을 갖고 죄와 고통에 억눌린 존재를 볼 때면
마치 귀한 보석을 발견한 것처럼
그들을 귀하게 여기게 하소서. 

다른 사람이 시기심으로 나를 욕하고 비난해도
나를 기쁜 마음으로 패배하게 하고 승리는 그들에게 주소서. 

내가 큰 희망을 갖고 도와준 사람이 나를 심하게 해칠 때
그를 최고의 스승으로 여기게 하소서. 

그리고 나로 하여금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모든 존재에게
도움과 행복을 줄 수 있게 하소서. 

남들이 알지 못하게 모든 존재의 불편함과 고통을
나로 하여금 떠맡게 하소서.


         - 달라이 라마(1935~ )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이자 세계적 불교 지도자  

 


이 기도문의 내용은 범인으로서는 참으로 실천하기 어려운, 그런 겸손과 용서와 화해와 사랑의 정신을 담고 있다. 

우리가 비록 이런 실천을 당장 하기는 어렵더라도 마음이 힘들고, 고독하고, 세상에 실망할 때 이 기도문을 읽으면 큰 위로와 함께 다시 희망의 둥근 해가 뜨는 것을 느낄 수 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