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이미도의 마음 상영관

파울로 코엘료 산문집 <흐르는 강물처럼>에서

할머니가 손자에게 준 5가지 교훈

흐르는 강물처럼-사진 (1).jpg

《연금술사》 《11분》 《오 자히르》 등으로 유명한 베스트셀러 작가 파울로 코엘료가 산문집도 냈습니다. 《흐르는 강물처럼 Like the Flowing River》입니다. 이 책에서 저는 아주 보배로운 산문을 하나 발견했습니다. 연필에 관한 교훈이 담긴 글입니다.

   편지를 쓰는 할머니를 바라보다가 손자가 묻습니다. 

   “우리가 해온 일들에 관한 글을 쓰는 거야? 나에 관한 글이야?" 
  Are you writing a story about what we’ve done? Is it a story about me? 

   글쓰기를 멈추고 할머니가 대답합니다. 

   “네 이야기이긴 하다만 글보다 더 중요한 건 할머니가 사용하는 연필이란다. 너도 자라서 이 연필 같은 사람이 되렴
  I am writing about you, actually, but more important than the words is the pencil I’m using. I hope you’ll be like this pencil when you grow up." 

   연필 같은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상상하기 버거울 손자에게 할머니는 아마도 빙그레 미소를 지어 보이지 않으셨을까요? 손자가 또 묻습니다. 

   “내가 봐온 연필들이랑 하나도 다르지 않은걸. 특별해 보이지 않아
  But it’s just like any other pencil. It doesn’t seem very special" 

   할머니는 이렇게 말해줍니다. 

  “중요한 것은 사물을 어떻게 관찰하느냐에 달려 있단다
  That depends on how you look at things"

   덧붙여 할머니는 우리를 ‘조화로운 삶으로 이끌어주는’연필의 다섯 가지 특성을 손자에게 들려줍니다.

 

   첫째, 연필을 이끄는 손(hand). “너에겐 큰일을 해낼 능력이 있다만 연필을 이끄는 손처럼 너의 발걸음을 이끌어줄 손이 존재한다는 걸 잊으면 안 돼. 그 손이란 바로 주님이란다(You are capable of great things, but you must never forget that there is a hand guiding your steps. We call that hand God)." 

   둘째, 연필 깎는 칼(sharpener). “고통과 슬픔을 참아내는 법을 배워야 해. 그래야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단다(You must learn to bear ceratin pains and sorrows, because they will make you a better person)."

   셋째, 지우개(eraser). “잘못한 걸 바로잡음으로써 사람은 올바른 길을 걸을 수 있단다(Correcting something we did helps to keep us on the road to justice)." 

   넷째, 연필심(graphite). “늘 네 안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관심을 기울여야 해(Always pay attention to what is happening inside you)."

   마지막 다섯 번째, 연필이 남기는 흔적(mark). “살면서 행하는 모든 일은 흔적을 남기므로 어떤 행동을 하든 그걸 꼭 명심해야 해(You should know that everything you do in life will leave a mark, so try to be conscious of that in your every action)." 

 

   저는 코엘료의 연필 교훈은 어쩌면 신이 우리의 가슴속에 심어둔 귀중한 선물이라고 생각합니다. ‘올바르게 살기 위해’ 누구나 지침으로 삼아야 할 교훈이니까요. 중요한 것은 이들 선물을 ‘올바르게 사용할 줄 아는’ 우리의 지혜이겠고요. 

   코엘료의 산문집과 국문 제목이 동일한 영화가 있지요. 로버트 레드포드가 감독하고 내레이션까지 맡은 영화 〈흐르는 강물처럼 A River Runs Through It〉입니다. 영화의 원작은 미국 작가 노먼 매클린이 말년에 쓴 동명의 자전적 단편소설을 각색한 작품입니다. 영화 〈흐르는 강물처럼〉은 우리가 연필의 교훈 다섯 가지를 실천하며 사는 것이 얼마나 어려우며, 세상과 더불어 조화로운 삶을 산다는 것 또한 얼마나 힘든지를 역설적으로 보여주지요. 

   작품의 배경은 1900년대 초 몬태나 주, 노먼과 폴(브래드 피트 분)은 형제입니다. 아버지가 성직자이기에 둘은 어려서부터 ‘연필을 이끄는 손’의 가르침을 받습니다. 훗날 노먼은 영문학 교수가 되고, 폴은 기자가 됩니다. 형은 차분하고 사색적인 성격인 반면, 폴은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이자 행동가입니다. 하지만 폴은 자신의 내면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에 귀를 기울이지 않습니다. 그래서 생활이 분방해집니다. 급기야 술과 도박에도 빠지지요. 그 결과 폴은 ‘반드시 지웠어야 할 흔적들을 남겨둔 채’ 어느 날 의문의 변사체로 발견됩니다. 

   〈흐르는 강물처럼〉에는 ‘플라이피싱(fly-fishing)’ 장면이 자주 등장합니다. 아버지와 두 형제가 시간만 나면 즐기는 유희이지요. 자연에 동화하고, 자연과 교감하는 삶의 자세를 가르치기 위한 장치라고 생각해요. 아울러 이 낚시질은 예측 불가능하게 흐르는 계곡의 급류와 그 급류 속에 섞인 위험한 돌멩이들을 각오해야 하듯이 우리네 인생의 흐름도 종종 제멋대로일 수 있음을 상징적 또는 우회적으로 보여주는 장치이지요. 연필의 다섯 가지 교훈을 아우르는 이 영화의 메시지이기도 할 테지요. 어떤 시련이 닥쳐도 우리가 정직하게 대처할 때에만 주님도 응답하시니까요.

- 산문집 《이미도의 영어 선물》에서

글ㅣ 이미도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