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행복한 詩 읽기

너의 이름을 부르면 - 신달자

명지예 기자  2019-08-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4592107.jpg

인사도 없이 갑자기 사라진 그 때문에 몇 달 간 속이 검게 썩어갔다. 처음엔 다시 연락이 올 거라고 굳게 믿었다. 분주한 낮은 어찌저찌 보내더라도 조용한 밤이 오면 어김없이 울고 싶어졌다. 하지만 고작 그런 예의없는 사람 때문에 혼자 우는 것도 싫었다. 그래서 속으로만 울었다. 누군가는 나에게 '마음 속에 하수도 공사가 잘 되어 있어 눈물이 안으로만 흐른다'고 말했다.

속으로 운 밤이 쌓일수록 기대는 빠르게 줄어 들었다. 같이 울기 위해 사랑한 것도 아니지만 내 눈물을 닦아줄 사람이 필요한 것도 아니었다. 나만 결심하면 언제든 끝날 일이었다. 거기까지 생각이 닿자 콸콸 흐르던 마음 속 하수가 뚝 멈추었다. 썩어가던 마음에서 악취도 사라졌다. 세상에서 제일 소중한 나를 소중하게 다루는 법을 깨달았다.

더보기
행복한 詩 읽기
나 그렇게 당신을 사랑합니다 - 한용운
수선화에게 - 정호승
사랑에 답함 - 나태주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 푸쉬킨
나를 위로하는 날 - 이해인
공존의 이유12 - 조병화
10월의 엽서 - 이해인 수녀
가을 - 함만복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 류시화
가을 저녁의 시 - 김춘수
9월이 오면 - 안도현
달·포도·잎사귀 - 장만영
달빛기도 - 이해인
멀리서 빈다 - 나태주
존재의 빛 - 김후란
옛날의 행운 - 정현종
오늘은 일찍 집에 가자 - 이상국
선운사에서 - 최영미
가난한 사랑 노래 - 신경림
너의 이름을 부르면 - 신달자
구두 닦는 소년 - 정호승
그리움 - 유치환
별을 쳐다보며 - 노천명
마음 - 김광섭
흔들리며 피는 꽃 - 도종환
저녁에 - 김광섭
빗소리 - 주요한
꽃은 언제 피는가 - 김종해
열심히 산다는 것 -안도현
이름 - 이우걸
저녁별처럼 - 문정희
좋겠다 - 고운기
비 - 서경숙
지붕 위의 살림 - 이기인
풍경(風磬) - 김제현
새와 수면 - 이정환
열한살 - 이영광
내가 나를 바라보니 - 조오현
수조 앞에서 - 송경동
어느 해거름 - 진이정
소금인형 / 류시화 내가 사랑하는 사람으로 들어간 것은...
단란 - 이영도
녹음 - 신달자
오동꽃 - 유재영
종소리 - 서정춘
메아리 - 마종기
모란의 얼굴 - 최정례
그 문전(門前) - 김상옥
고향 생각 - 이은상
밥 생각 - 김기택
지나치지 않음에 대하여 - 박상천
아지랑이 - 조오현
무엇일까, 내가 두려워하는 것들이 - 신경림
숲 - 정희성
길 - 강현덕
저녁에 집들은 - 헤르만 헤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