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조선닷컴
행복한 詩 읽기

또 한해가 저물어 갑니다 - 이채

장정희 마음치유전문가  |  편집 김혜인 기자  2019-12-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leechae.jpg

"지난 한 해가 마음에 들지 않아요."

"네~ 저도 그래요. 저도 그렇답니다."


실수 범벅에 후회만 가득하고, 되돌아보면 부끄러운 것 투성이입니다.

그런데요, 그래서 저는 저를 더 위로해주렵니다.

그렇게 사는 것도 얼마나 큰 고생인지 겪어봐서 우린 알잖아요.


언젠가,

공부 잘하는 아이가 학교 가는 게 싫겠느냐, 공부 못하는 아이가 학교 가기 싫겠느냐는 질문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네~. 당연히 공부 못하는 아이가 인정도 못 받고 재미도 없으니 학교 가기 싫을 것이며 학교 생활도 힘겹기만 하겠지요.


2019년에

대학에 떨어진 수험생들이여

사업에 실패하거나 직장을 잃은 가장들이여

갑자기 찾아온 병마에 시달리며 병석에 누운 이들이여

죽을 힘을 다해 공부했지만 시험에 낙방한 이들이여

그리고, 연초에 세운 모든 계획이 수포로 돌아간 이들이여


오히려 고생 많으셨습니다.

오히려 고생 많으셨습니다.

글ㅣ 장정희
‘마음 아픈 이의 친구’로 불리고 싶어 하는 심리상담사(코칭상담 박사과정)이자 시인, 수필가.
맘 통합심리상담센터장으로서의 꿈은 마음 아픈 이들이 바로 지금 여기에서 생애 절정의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2018년 말 현재 우울증, ADHD, 공황장애, 강박증, 분노조절장애 등 4100시간의 심리상담을 진행했다.
교육기업 ‘백미인’ 온라인 강좌 강사, 월간헬스조선 마음상담소 상담위원을 지냈으며, 강원도인재개발원, 엑셈, 한국투자공사, 레인보우앤네이처코리아, 성북구보건소 등에서 강의와 상담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더보기
행복한 詩 읽기
릴케가 사랑한 14세 연상의 연인 루 살로메 그녀에게 헌정한 <기도시집> 중에서
스티브 잡스가 존경한 요가난다 '영원으로부터 울리는 속삭임'
희망은 깨어있네 (이해인)
또 한해가 저물어 갑니다 - 이채
씨를 뿌리는 어머니 - 이생진
나 그렇게 당신을 사랑합니다 - 한용운
수선화에게 - 정호승
사랑에 답함 - 나태주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 푸쉬킨
나를 위로하는 날 - 이해인
공존의 이유12 - 조병화
10월의 엽서 - 이해인 수녀
가을 - 함만복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 류시화
가을 저녁의 시 - 김춘수
9월이 오면 - 안도현
달·포도·잎사귀 - 장만영
달빛기도 - 이해인
멀리서 빈다 - 나태주
존재의 빛 - 김후란
옛날의 행운 - 정현종
오늘은 일찍 집에 가자 - 이상국
선운사에서 - 최영미
가난한 사랑 노래 - 신경림
너의 이름을 부르면 - 신달자
구두 닦는 소년 - 정호승
그리움 - 유치환
별을 쳐다보며 - 노천명
마음 - 김광섭
흔들리며 피는 꽃 - 도종환
저녁에 - 김광섭
빗소리 - 주요한
꽃은 언제 피는가 - 김종해
열심히 산다는 것 -안도현
이름 - 이우걸
저녁별처럼 - 문정희
좋겠다 - 고운기
비 - 서경숙
지붕 위의 살림 - 이기인
풍경(風磬) - 김제현
새와 수면 - 이정환
열한살 - 이영광
내가 나를 바라보니 - 조오현
수조 앞에서 - 송경동
어느 해거름 - 진이정
소금인형 / 류시화 내가 사랑하는 사람으로 들어간 것은...
단란 - 이영도
녹음 - 신달자
오동꽃 - 유재영
종소리 - 서정춘
메아리 - 마종기
모란의 얼굴 - 최정례
그 문전(門前) - 김상옥
고향 생각 - 이은상
밥 생각 - 김기택
지나치지 않음에 대하여 - 박상천
아지랑이 - 조오현
무엇일까, 내가 두려워하는 것들이 - 신경림
숲 - 정희성
길 - 강현덕
저녁에 집들은 - 헤르만 헤세

진행중인 시리즈 more

함영준의 마음 디톡스
인생 2막 잘살기
약국에서 온 편지
윤종모 주교의 명상 칼럼
김혜인의 놀멍쉬멍
오십즈음에
신기한 음식사전
김은미의 라이프코칭
김소원의 나를 찾아줘
최윤정의 마음 숲 산책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