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행복한 詩 읽기

지붕 위의 살림 - 이기인

명지예 기자  2019-06-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333.jpg

지붕 아래 한 가족은 단란하게 둥근 집을 만든다. 매우 한가로워 보이지만 그 뒤에는 여인네들의 분주한 하루가 있었을 것이다. 남편이 갈아준 칼로 대식구 식사를 준비하기 시작하고, 꼬마 자식들의 옷가지와 찌든 이불을 손빨래 하느라 팔다리를 쉴 새 없이 움직여야 했을 것이다.

잔잔한 호수 위에 떠가는 백조들의 모습에는 수면 아래 헤엄치느라 바쁜 발이 숨어있다. 아무 일 없이 안전해보이는 일상은 그것을 처절하게 떠받치는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했을 지도 모른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