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행복한 詩 읽기

그 문전(門前) - 김상옥

명지예 기자  2019-05-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shutterstock_46585.jpg

그 집에 항상 있던 그 사람이 이제는 없다. 그 집 앞을 걸어도, 사방을 둘러봐도 허전하다. 쓸쓸한 마음을 감출 새도 없이 꽃은 지고, 꽃잎 하나 하나가 그 사람을 그립게 만든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