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심리상담실에서

엄마, 당신은 누구시길래~

장정희 마음치유전문가  |  편집 홍헌표 기자  2019-09-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제 휴대폰 전호번호부에는 사람 관계에 해당하는 단어가 꽤 있는데, 그 중에서 가장 많은 단어가 있습니다. ○○모친, △△어머니, ○○엄마, ○○모, ○○母… 

앞에 붙은 이름은 달라도 한결 같이 따라 붙는 게 있으니 바로 엄마입니다. 우리 맘통합심리상담센터의 내담 고객이 아무리 나이를 먹은 성인이라고 해도 최종적으론 어머니와의 해결을 통해 상담을 종료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연스레 엄마들의 전화번호가 제 전호번호부에 떡 하니 입적을 하게 되지요.

 

엄마가 최초의 양육자이자, 대부분의 아이에게 주 양육자이다 보니 평생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결정하는 유아기의 엄마 양육 방식과 태도가 한 사람의 평생을 좌우하게 됩니다. 그런데 그런 사실을 모르고 엄마가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shutterstock_1095921515_650.jpg

어디에서도 배운 적 없고, 자신의 어머니로부터 학습된 양육 방식만 가지고 덜컥 엄마가 되어 버리지요. 다들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양육하지만 늘 맞는 건 아니어서 뜻하지 않은 상처를 자식에게 주기도 합니다. 엄마의 사랑은 한이 없지만 능력은 한 없이 부족하기에...
저는 늘 ‘엄마가 되는 학교’, ‘아빠가 되는 학교’가 생겨서 그 학교를 졸업해야 아이를 낳을 수 있게 해준다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제 자신이 얼마나 미숙한 엄마였는지 반성문을 쓰면 한 권이 모자랄 정도이기에 말입니다.
글ㅣ 장정희
‘마음 아픈 이의 친구’로 불리고 싶어 하는 심리상담사(코칭상담 박사과정)이자 시인, 수필가.
맘 통합심리상담센터장으로서의 꿈은 마음 아픈 이들이 바로 지금 여기에서 생애 절정의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2018년 말 현재 우울증, ADHD, 공황장애, 강박증, 분노조절장애 등 4100시간의 심리상담을 진행했다.
교육기업 ‘백미인’ 온라인 강좌 강사, 월간헬스조선 마음상담소 상담위원을 지냈으며, 강원도인재개발원, 엑셈, 한국투자공사, 레인보우앤네이처코리아, 성북구보건소 등에서 강의와 상담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더보기
심리상담실에서
누구나 갖고 있는 내면아이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시댁이 좋다"는 며느리.. 그게 "가식"이라는 친구
산길에서 만난 두 여인이 부둥켜 안고 운 이유
내가 나를 사랑하지 않는데 누가 날 사랑해줄까요?
너무 풍요로워서 걸리는 마음의 병 '어플루엔자'
아이 때 놀지 못한 것도 큰 상처가 됩니다
엄마의 노여움 치유, 결국은 사랑이 답이다
연로하신 엄마가 아직도 두렵다는 한 여성의 상처
위대한 빛의 영화 '블랙' 시각,청각 장애아의 잠재력을 끝까지 믿어줬더니...
게슈탈트 기도문과 심리치료
불안,걱정이 끊임없이 생길 때는 일단 돌아눕기부터
화를 피하지 않고 맞서서 다스리는 방법
"버스에서 춤추는 여중생, 그 딸을 야단치는 엄마"
부모에 칭찬받지 못한 아이들, 그것도 상처가 됩니다
화를 못 내는 것도 조절장애입니다
뭐든지 털어놓기만 해도 마음치유는 시작된다
"왜 나만 이렇게 힘들지?"
고백산업이란 말을 아세요?
그치지 않는 비는 없다...한 발 물러서 기다리면 된다
값비싼 코트 못 사 눈물 뚝... 작은 보상 해줬더니 마음 편해져
사랑조차 엄마 허락을 받고 할건가요?
엄마, 당신은 누구시길래~
잠자리에 누우면 들리는 소리 "죽고 싶어요"
부부상담을 해피엔딩으로 이끈 건 '깨달음'
"누가 뭐래도 네가 살고 싶은 삶을 살아라"
죽일 듯 싸우며 "못 살겠다"던 부부의 속마음엔
무심코 던진 작은 돌 하나, 마음 상처의 시작
며느리살이가 참기힘든 시어머니들 "다름을 인정하고 자신의 삶을 즐기셔요"
반려견과 마음 치유 효과 내가 슬퍼 울 때 눈물 핥아주는 우리 겸둥이
"어이쿠, 갱년기 증상님께서 오셨군요~"
죽어가는 새 한 마리에게 느낀 온정 산길에서 그만 사랑에 빠졌습니다
나이 듦이 짐이 되는 세상
불행을 물리치는 삶의 전략, '덮어놓고 칭찬하기'
불안과 불행의 씨앗은 남의 시선을 의식하는 마음입니다
“자기 기준대로 옳고 그름을 강요하는 가족이 힘들어요”
‘너무 감정적인’ 어느 심리상담사의 기도
'꼰대'가 아닌 '경험많은 친구'같은 스승이 되는 법 젊은 여성들의 리액션을 관찰해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