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심리상담실에서

그치지 않는 비는 없다...한 발 물러서 기다리면 된다

장정희 마음치유전문가  |  편집 홍헌표 기자  2019-08-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시간을 분 단위로 쪼개서 쓰는 제게 감당 못할(?) 자유 시간이 느닷없이 쏟아졌어요. 한여름 더위 탓에 8월의 심리상담센터는 한가한 편인데, 지난 주에는 그나마 상담 예약을 잡은 분도 취소를 하셨기 때문입니다. 어떤 분은 집안에 상(喪)이 있어서, 또 어떤 분은 가족 피정 때문에, 또 다른 분은 휴가를 떠나느라 예약된 상담을 취소했는데요, 덕분에 저는 반강제적(?) 휴가를 갖게 되었습니다.

shutterstock_420962191_650.jpg

무더위를 뚫고 선뜻 나서기도 엄두가 안 나고, 그렇다고 집에서만 뒹굴뒹굴 하자니 슬그머니 약이 올랐습니다. ‘궁하면 통한다' 했지요. 갑자기 인근 백화점 지하에서 먹었던 고수 듬뿍 들어간 베트남 쌀국수가 먹고 싶어졌어요. 백화점에 가야 할 확실한 이유가 생긴 셈이니 겸사 겸사 ‘백캉스’ 휴가를 가기로 정했습니다.
토요일에다 폭염이다 보니 꽤 많은 인파가 이미 백캉스를 즐기고 있었어요. 특별히 살 것은 없지만 여기 저기 기웃거리면서, 이 옷 저 옷 입어 보고 신발도 신어보며 느긋한 시간을 보내다가 급한 시장기에 이끌려 쌀국수를 먹었어요. 더위도 식혔고 배도 부르니 이젠 집에 가야겠다고 백화점 현관으로 나왔는데 아뿔싸~.
소나기가 쏟아지고 있었습니다. 눈치 빠른 상인은 재빨리 우산을 매대에서 팔기 시작했고 사람들은 한결같이 놀라 발을 동동 굴렀습니다. 그 때 어르신 한 분이 말씀하셨죠. "지나가는 비야~. 저 구름 봐. 금방 걷히겠어~"
그런데 참 이상하죠? 그 말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모두 뒤로 물러서서 하늘을 쳐다보며 안정을 찾는 거예요. 약속이라도 한 것처럼 말이죠. 같은 마음으로 하늘을 바라보는 게 통했나요? 이내 비가 멎었습니다. 2만 원씩 되는 우산을 살 필요도, 비를 맞으며 머리와 옷을 적실 필요도 없어졌습니다.
그저 한 발 물러서서 그치기만을 바라며 내리는 비를 바라보았을 뿐인데 말입니다. 갑자기 그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우리 삶에 어려운 일이 닥쳐도 너무 무서워하거나 당황하지 말고 내리는 비가 그치기를 기다리듯 조금 물러나 바라볼 수 있다면 참 좋겠다고요. 그치지 않는 비는 없잖아요.
글ㅣ 장정희
‘마음 아픈 이의 친구’로 불리고 싶어 하는 심리상담사(코칭상담 박사과정)이자 시인, 수필가.
맘 통합심리상담센터장으로서의 꿈은 마음 아픈 이들이 바로 지금 여기에서 생애 절정의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2018년 말 현재 우울증, ADHD, 공황장애, 강박증, 분노조절장애 등 4100시간의 심리상담을 진행했다.
교육기업 ‘백미인’ 온라인 강좌 강사, 월간헬스조선 마음상담소 상담위원을 지냈으며, 강원도인재개발원, 엑셈, 한국투자공사, 레인보우앤네이처코리아, 성북구보건소 등에서 강의와 상담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더보기
심리상담실에서
“자기 기준대로 옳고 그름을 강요하는 가족이 힘들어요”
불안과 불행의 씨앗은 남의 시선을 의식하는 마음입니다
불행을 물리치는 삶의 전략, '덮어놓고 칭찬하기'
나이 듦이 짐이 되는 세상
죽어가는 새 한 마리에게 느낀 온정 산길에서 그만 사랑에 빠졌습니다
"어이쿠, 갱년기 증상님께서 오셨군요~"
반려견과 마음 치유 효과 내가 슬퍼 울 때 눈물 핥아주는 우리 겸둥이
며느리살이가 참기힘든 시어머니들 "다름을 인정하고 자신의 삶을 즐기셔요"
무심코 던진 작은 돌 하나, 마음 상처의 시작
죽일 듯 싸우며 "못 살겠다"던 부부의 속마음엔
"누가 뭐래도 네가 살고 싶은 삶을 살아라"
부부상담을 해피엔딩으로 이끈 건 '깨달음'
잠자리에 누우면 들리는 소리 "죽고 싶어요"
엄마, 당신은 누구시길래~
사랑조차 엄마 허락을 받고 할건가요?
값비싼 코트 못 사 눈물 뚝... 작은 보상 해줬더니 마음 편해져
그치지 않는 비는 없다...한 발 물러서 기다리면 된다
고백산업이란 말을 아세요?
"왜 나만 이렇게 힘들지?"
뭐든지 털어놓기만 해도 마음치유는 시작된다
화를 못 내는 것도 조절장애입니다
부모에 칭찬받지 못한 아이들, 그것도 상처가 됩니다
"버스에서 춤추는 여중생, 그 딸을 야단치는 엄마"
화를 피하지 않고 맞서서 다스리는 방법
불안,걱정이 끊임없이 생길 때는 일단 돌아눕기부터
게슈탈트 기도문과 심리치료
위대한 빛의 영화 '블랙' 시각,청각 장애아의 잠재력을 끝까지 믿어줬더니...
연로하신 엄마가 아직도 두렵다는 한 여성의 상처
엄마의 노여움 치유, 결국은 사랑이 답이다
아이 때 놀지 못한 것도 큰 상처가 됩니다
너무 풍요로워서 걸리는 마음의 병 '어플루엔자'
내가 나를 사랑하지 않는데 누가 날 사랑해줄까요?
산길에서 만난 두 여인이 부둥켜 안고 운 이유
"시댁이 좋다"는 며느리.. 그게 "가식"이라는 친구
누구나 갖고 있는 내면아이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