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우의 걷기 명상

화가 나면 무조건 걸어야 하는 이유

마음 진정, 이해, 용서의 단계 거치며 분노 해결

글·사진 김종우 교수  2019-02-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걷기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 대전 계족산 황토길.

 예전 어느 신문과 화병(火病) 인터뷰를 했다. 그 신문의 에디터가 뽑은 제목이 “火 치유법 가장 많이 묻는데… 죽을 고비 넘긴 내 답은 걷기"였다. 화, 분노에 대한 해결책을 듣기 위해 화병 전문가를 찾아와서 꼬치꼬치 인터뷰를 해서 얻은 결론이 걷기라는 것이다.

화를 해결하기 위해 침이나 한약, 인지행동 치료나 상담, 명상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지만, 기자의 관심은 결국 걷기로 모아졌다. 누구나 할 수 있는 것, 그리고 확실하게 효과가 있는 게 걷기라는 결론을 내린 것이다. 이 결론은 아마도 본인의 경험에서 확인을 한 것 같다. “화가 나는 순간 내가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밖으로 나가서 걷는 것이었거든요."
EBS의 다큐멘터리 ‘용서’라는 프로그램을 보면 ‘어떻게 저런 관계에서 화가 없어지고 용서가 일어날까’ 하는 의문이 든다. 수 십 년 동안 구박을 받다가, 또 오랜 시간동안 만나지도 못했던 사람이, 마음 속에 억울하고 분한 마음을 간직하고 살았던 사람이 단지 걷기 여행을 떠나서 오로지 걷다보면 용서가 될까? 하는 의문이다.
냉정하게 이 프로그램을 되짚어 보면 ‘걷기가  용서에 이르게 한다’ 라고 보기는 어렵고, 어쩌면 ‘용서가 될 때까지 걷자’가 맞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어쨌든 제법 많은 사례에서 용서라는 프로세스가 자연스럽게 일어나고 있다.
실제로 걸으면 분노가 가라앉을 것일까? 분노의 상황을 짚어보고, 이 분노를 어떻게 조절할지를 관찰해 보자. 독자들은 스스로 자신에 맞는 상황을 적용해 보아도 된다.
화가 나는 일이 벌어졌다. 그 상황에서 화가 치밀어 오르는 것을 느끼는 것은 그렇게 오래가지 않는다. 3초면 충분하다. 이 때 이미 화를 낼지 말지가 결정된다. 그리고 몸이 반응을 한다. 가슴이 두근거리고 피가 솟는 느낌이 든다. 열이 오른다. 아마도 혈압을 측정하면 20~30 정도는 너끈히 올라갔을 것이고, 심장 박동을 재면 분당 10~20회는 빨라졌을 것이다.
이렇게 변화된 몸이 바로 안정되지 않는다. 이 상황은 꽤 오래 지속된다. 10분~20분? 어떤 사람은 하루 내내 지속된다고 하소연을 한다. 한참 시간이 지나 해결이 되지 않으면 결국 힘이 빠지고 포기를 하게 되는데, 신체적 징표들은 다 정상으로 돌아오더라도 억울하고 분한 기억이 마음 속 깊이 박혀 언제든 화를 낼 준비가 되어 있다. 그렇지만 몸은 이미 지치고 면역계의 지표들은 뚝뚝 떨어져 있다.
분노의 상황에서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일단 급한 불을 꺼야 한다. 그리고 이후에는 잔불 정리를 해야 한다. 급한 불을 꺼야 불이 다른 데로 번지지 않고, 잔불을 정리 해야 재발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 그래서 먼저 안정을 시키고, 점차 이해를 하고, 결국 용서까지 이르러야 분노의 문제는 완전히 해결이 된다. 그런데, 걷기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든 단계에서 할 수 있는 행동이다. 단지 걷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된다.
걷기는 혈액의 흐름을 말초로 이끌도록 한다. 분하고 억울한 감정은 화의 속성으로 인하여 위로 치받는 양상이 있다. 화병 환자의 체열(體熱)을 보는 연구, 분노 감정에서의 혈액의 흐름을 보는 연구에서 상체, 주로 심장 부위와 얼굴로 밀집하는 경향이 있다. 걷기를 하면 혈액의 흐름이 주로 하지로 전달되어 분노의 상태와는 반대의 양상을 만들어 낸다.
걷기의 자세는 전신을 똑바로 세워주며, 걷는 행동을 반복하면서 몸의 균형과 함께 이완을 도모한다. 그래서 분노로 인하여 뻣뻣하게 굳는 뒷목, 치받아 올라가는 열감을 내릴 수 있다. 마치 승마를 할 때 몸이 상하로 리듬 있게 흔들리면서 편안함으로 이어지는 것과 같은 현상이다.

지리산 노고단 가는 길.jpg밖으로 나와 걸으면 나의 시선이 외부를 향하게 된다. 분노의 감정이 나의 내부로 향하고 있다면 관심과 에너지의 방향을 외부로 돌리게 된다. 만일 내가 원하는 곳이 있다면 더욱 좋다. 나의 아지트라도 있다면, 목적을 가지고 그곳에 갈 수 있다면, 아니면 맛있는 먹을 거리라도 찾아서 걷는다면 분노는 자연스럽게 사그라진다.

걷다 보면 이런 생각, 저런 생각을 하게 된다. 그리고 다양한 생각 속에서 분노를 풀어낼 수 있는 힌트를 얻을 수도 있다. 여러 생각을 종합하다 보면 제3자의 시각, 그리고 객관적인 관점을 얻을 수가 있다. 여기에 명상적 요소인 ‘화두’라도 하나 올리고 걷는다면 금상첨화가 될 것이다.
간혹 국회의원 선거나 대통령 선거에서 떨어지고 나면 걷기 여행을 떠난다고 한다. 자신이 가지고 있던 모든 꿈이 송두리째 날아가고, 또 앞으로 어떤 일을 해야 할 지 갑갑해서 그럴 것이다. 그리고 한 달, 두 달 이렇게 걷기를 하고 나면 마음이 정리되어 다시금 마음을 잡을 수 있다고 한다. 걷기가 그런 것이다.
화가 난다면 일단 나가서 무작정 걷기라도 합시다. 굳이 걷기 명상은 아니라고 하여도 단지 걷기만이라도 합시다.

 

글·사진ㅣ 김종우
한의학과 정신의학, 그리고 명상과 기공을 통해 분노와 우울, 불안 등 정신적 문제를 치료하는 화병 전문가(강동경희대 한방병원 한방신경정신과)다.경희대학교한의과대학 교수.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한의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방신경정신과학회, 한국명상학회, 대한스트레스학회, 한국통합의학회에서 활동하고 있으며명상전문가, 여행가,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명상과 여행을 함께하는 걷기 여행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저서로 <홧병><마음을 치유하는 한의학 정신요법><화병으로부터의 해방><마흔 넘어 걷기 여행> 등이 있다.
12이미지 힐링 : 상상만으로도 심신이 변화 뇌는 상상하는 대로 움직여... 긍정 이미지가 좋은 결과 낸다
11한국형 MBSR(마음챙김 스트레스 감소) 프로그램 걷기와 '사랑한다' 읊조리기도 마음챙김 명상
10한국형 MBSR 프로그램 - 보디 스캔 발가락부터 머리까지 신체 감각과 변화를 알아차린다
9지금 여기서 일어나는 경험을 그저 바라본다-마음챙김 명상 보디 스캔, 하타요가, 건포도 먹기 명상 등 다양
8만트라 명상 실습 - 마음에 평화를 가져오는 집중명상 호흡에 집중하면서 '평화' 같은 구절을 읊조린다
알레르기 2 허리와 등을 풀어주고 천장 향해 다리 뻗기
알레르기 1 신체 활동을 위한 에너지 생성하기
천식 3 날숨 후에 멈추는 호흡하기
천식 2 날숨을 점차 늘여가며 콧소리 내기
천식 1 들숨에 배가 나오고 날숨에 들어가는 복식 호흡 연습하기
33화가 곧 죄, 오랫동안 마음속에 품지 말 것 '왜 나는 욱할 때 참지 못할까?'
32아이젠하워 미 대통령, 맥아더 장군의 화 다루기 화를 가라앉히는 데도 기술이 필요하다
31나의 불안과 대화 하기 신앙과 독서로 마음의 평화를 찾았다
30화려한 외면 속 불행한 내면의 사람들 어린 시절부터 마음 한 켠 존재해온 '불안함'
29음악으로 행복한 삶 누리는 법 내게 맞는 ‘음악 식단’을 짜라
268주 마음챙김 명상 프로그램 생활 속에서 꾸준히 심신 수련하기
25평생 실천을 준비하기 운동, 긍정적 사고, 명상으로 우울증에 맞설 수 있게 되다
24구글의 자비명상 공감대를 형성하여 서로의 행복을 바라다
23자비명상 수련법 나를 용서하고 사랑하라! 모든 존재에 자비를 보내라!
22자비명상과 긍정심리의 세계 매일 명상하던 스티브잡스, 사랑의 힘을 깨닫다
강신장의 '5분 古典' 노인과 바다 
소박한 행복의 기술 유쾌한 유서에 담긴 농익은 삶의 지혜
내 마음 속 우렁각시가 전하는 꿈 "애정을 쏟지 않으면 이루어지는 것이 없다"
나를 찾아 떠나는 여정 나는 지금 어디서 막혀 있을까?
열정의 속성 꽃에 유혹당하는 나비는 나쁜걸까요
음식을 먹는 행위, 그 자체도 수행 천천히, 씹는 놈을 만날 때까지, 천천히
아내에게 요리 배우기 
우정이란~ 
눈물은 신이 주신 최고의 묘약 
예고 없이 오는 불행은 소낙비 같은 것 
나를 버티게 하는 내 안의 힘 
인생은 마라톤...몇 km 지점을 어떻게 달리고 있나요? 
이해인 수녀님이 알려주신 4가지 행복 비결 
봄길을 걸어야 하는데, 미세먼지는 피하고 싶어요 
근엄한 표정의 교장 선생님이 박장대소한 까닭 
산티아고순례자의 길에서 만난 70대 부부 110km걸으며 삶의 이야기와 함께 힐링하다
운동만큼 좋은 바른자세 ⑦ 15분마다 움직이기
운동만큼 좋은 바른자세 ⑥ 식탁에 앉을 때는 의자를 당겨서 가까이
운동만큼 좋은 바른자세 ⑤ 모니터는 중앙에 시선 높이로
운동만큼 좋은 바른자세 ④ 무릎 직각 맞추기
운동만큼 좋은 바른자세 ③ 의자에 앉을 때는 무릎에 힘주기
8호밀빵 예찬 
7재미삼아 만들어 본 수제 햄 
6봄 행인 
5내겐 선배 
4우연 
복잡하고 위험하다고 하는 인도에서의 걷기명상 비틀즈에게 평화와 안정을 줬다는 그곳
인도 명상여행을 떠나다 오직 걷기와 명상에만 빠질 수 있는 기회
화가 나면 무조건 걸어야 하는 이유 마음 진정, 이해, 용서의 단계 거치며 분노 해결
내가 새벽 산책을 가장 좋아 하는 이유 명상에서 얻는 경험, 환희의 순간을 느낀다
걷기는 스트레스를 푸는 정공법이다 걷기는 교감신경-부교감신경의 균형을 맞추는 것
4기침 단전 : 기를 단전에 쌓아라 "혈액, 기, 체액, 생각의 흐름이 좋아야 건강"
3운수(雲手) : 무게중심 이동과 허리 뒤틀기 척추 근육 강화와 허리 펴지게 하는 효과
2웅경공 - 깊은 호흡과 유연한 허리 하체를 튼튼히 하고 내장(內臟)에 활력을
1태극권은 청나라 황실의 몸맘건강 수련법 기혈 순환-신진대사 촉진, 마음수련까지
8조급함, 수용, 인내... 음식 기다리는 동안 마음챙김 실천
6리시케시 시내를 걷다 느릿 느릿한 거리에서 마음이 편안해졌다
5단촐한 채식 식단 먹는 데만 집중하는 것도 마음챙김 명상
45분간 무릎꿇기, '나디 쇼단' 호흡 수련 "몸은 개운해지고 정신이 또렷해졌다"
3‘옴’ 세 번 발성으로 시작한 첫날 아침 명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