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홍헌표의 해피 레터

내년 5월 '산티아고 순례자의 길'을 걷는다

수많은 핑계 대며 미뤘던 6년전 꿈...내게만 집중하며 걷는 길

IMG_6754_1.jpg

"나중에 다시 가야지" 하고 미루고 미루다가 벌써 6년이 흘렀네요.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자의 길 걷기’ 이야기입니다. 2013년 헬스조선에서 힐링 여행 프로그램으로 9박11일짜리 ‘산티아고 순례자의 길 걷기’를 기획했고, 그해 11월 스태프로 고객을 모시고 110km를 걸었습니다.

함께 가신 분들을 안내하고 잘 보살피는 일에 집중하느라 온전히 제게 집중하지는 못했어도 참 좋았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합니다. 당시 여정을 마치면서 ‘언젠가 내 자신만을 생각하며 이 길을 걸으리라’고 결심했지요. 산티아고 순례자의 길을 중에서 가장 유명한 프랑스길(프랑스 생장~ 스페인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 800km를 완주할 꿈에 부풀었습니다.

20131108_171510_1.jpg

그런데 ‘휴가를 못 낸다’, ‘비용 마련이 만만치 않다’, ‘체력이 모자라서 힘들다’, ‘위험하다’ 등등 수많은 핑계를 대며 꿈만 꿔 왔습니다. ‘꿈은 이루어진다’는 말이 있지만 사실 절반만 맞는 말입니다. 행동에 옮기지 않고 꿈만 꿔서는 이뤄지지 않습니다.
지난 봄 스페인 하숙이라는 TV 프로가 방영됐습니다. 산티아고 순례자의 길을 걷는 사람들이 숙소로 묵는 한 작은 마을의 알베르게(여러 명이 한 방에서 자는 공용 숙소)가 무대였습니다. 차승원, 유해진, 배정남이 스토리를 이끌어가지는 주연으로 나오지만, 저는 그 곳에 묵는 순례자들의 대화와 표정에서 가슴 찡한 감동을 자주 느꼈습니다.

20131113_151917_1.jpg

길에 나서면 고생이라는 말이 있지요. 제대로 씻지도 못하고 잠자리도 편하지 않고, 음식도 마음대로 못 먹습니다. 바로 그 고생길이라서 한 사람, 한 사람의 이야기가 감동적입니다. 걷다 보면 자기 자신도 모르게 자기 삶에 대해, 관계에 대해, 인생에 대해 성찰이 이뤄집니다. 2013년 함께 그 길을 걸었던 분들은 대부분 인생 선배들이었는데, 한 분도 빠짐 없이 만족해 하셨습니다.
스페인 하숙을 보며 가슴이 뛰었습니다. 더 이상 미루면 안되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미룰 수 밖에 없는 사정이야 5년 뒤 10년 뒤에도 계속 생길 테니까, 일단 저지르기로 했습니다. 지인이 대표로 있는 (주)클럽까미노의 도움을 받아 일정을 짰습니다. 내년 5월 5일부터 19일까지 13박15일 일정으로 산티아고 순례자의 길을 걷기로 결정하고 항공편 예약, 현지 숙소와 교통편, 구체적인 걷기 일정 결정까지 마쳤습니다. 적지 않은 액수의 예약금까지 냈으니 ‘무조건 직진’만 남았습니다.
800km를 다 걸으려는 계획은 일단 미뤘습니다. 내년 5월에 반드시 출발하기 위해 현실과 적당한 선에서 타협한 겁니다. 800km를 걸으려면 최소한 40일은 걸리는데, 여러가지 여건 상 지나친 욕심이지요.

20131111_125924_1.jpg

프랑스길은 프랑스 남서부 생장에서 스페인의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까지 스페인 북부를 따라 이어지는 800km 거리의 길입니다. 그 중에서 풍경이 좋고, 꼭 걸어야 할 의미가 있는 구간을 위주로 170km만 선별했습니다. 크고 작은 도시 19곳을 거치고 13곳에서 잠을 잡니다.
그런데 동참하고 싶다는 웃음보따리 회원 세 분이 “잠은 편히 자야 하지 않겠나", “침낭까지 넣은 무거운 배낭을 메고 오래 걸을 자신은 없다"고 계획 변경을 요청했습니다. 잠은 알베르게나 호스텔에서 자고 필요할 경우 대중교통을 이용하려고 했는데, 비용이 더 들더라도 숙소는 호텔이나 까사로 하고, 무거운 짐과 물 등을 실을 수 있는 전용 차량을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20131118_105029_1.jpg

혼자 하는 여행은 마음대로 해도 되지만, 동행이 있는 여행은 아무래도 신경 쓸 게 많습니다. 각자 성격이나 습관이 다르고 여행의 목적도 다르기 때문에 자칫하면 서로에게 상처를 주기 쉽습니다. 특히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자의 길 걷기처럼 몸이 힘든 여행은 더 그렇습니다.
이런 저런 요소를 고려해 함께 가는 인원은 10명 이내로 제한했습니다. 여행 경비를 줄이기 위해 제가 여행가이드 역할을 맡기로 했지만 동행자들에게는 ‘함께 하는 여행’이라는 점을 강조하려고 합니다. 이름도 붙였습니다. '내게 주는 선물 - 산티아고 순례자의 길 걷기'입니다.
아직 7개월이나 남았는데, 벌써부터 가슴이 떨립니다. 순례자의 길의 오만가지 풍경이 눈 앞에 차례로 떠오릅니다. 출발하는 날까지 이 기분으로 잘 지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글·사진ㅣ 홍헌표
몸맘건강 네트워크 ㈜힐러넷 대표. 조선일보 기자, 헬스조선 취재본부장을 거쳐 ‘마음건강 길’ 편집장을 지냈다. 2008년 대장암 3기로 수술을 받았으며, 암 재발을 막기 위해 면역력을 높이는 몸 습관, 마음 습관을 꾸준히 지키고 있다.
암투병 에세이 <나는 암이 고맙다> <암과의 동행 5년>을 썼으며 라이프 코치로 공공기관, 주요 기업 임직원 대상 강의, 코칭 상담 등을 진행하고 있다. 2011년 암 치유와 건강을 위해 만든 웃음 동호회 ‘웃음보따里’의 리더로 활동하고 있다.
홍헌표의 해피 레터
당신의 마음은 안녕하세요?
꿈이 있어 행복하고, 꿈은 이뤄진다
당신의 행복 수명은 몇 세인가요? 기대 수명과 행복 수명의 차이 8년, 어떻게 해야 줄일 수 있을까
우리 아이도 '스카이 캐슬'에서 고통받는 건 아닐까
아버지의 빈 자리가 허전한 설날 고향집
찢어진 청바지를 입은 어느 조카 며느리의 세배
산티아고순례자의 길에서 만난 70대 부부 110km걸으며 삶의 이야기와 함께 힐링하다
근엄한 표정의 교장 선생님이 박장대소한 까닭
봄길을 걸어야 하는데, 미세먼지는 피하고 싶어요
이해인 수녀님이 알려주신 4가지 행복 비결
인생은 마라톤...몇 km 지점을 어떻게 달리고 있나요?
누구든 사랑에 빠지게 만드는 36가지 질문
화가 날 땐 이렇게 STOP 하세요
고교졸업 후 36년...586 친구들이 사는 법
인터뷰 때 깨달았죠. 암투병 초심을 잃었다는 걸~
스트레스 줄이는 ‘비폭력 대화법’ 사랑받는 대화법 vs 사랑 빼앗는 대화법
"엄마 인생을 동물에 비유하면 뭘까요?"
어버이날에 부르는 노래 '가족 사진'
영화 '교회 오빠'가 내게 던진 메시지 "내게 남은 하루, 누군가를 미워하며 보내고 싶지 않아"
직원에 팩폭 가했더니... 결과는 내 스트레스만 가중
몸은 죽겠다고 소리치는데...삶의 무게에 짓눌린 친구여~
췌장암 투병 중인 친구와의 만남 밝은 얼굴 보고 안심...자신을 위한 삶의 모습에 박수를
스트레스 던져 버리기 "쎄르츠 하라!!"
역류성식도염의 고통이 소환한 10년 전 기억
고교야구 관중석에서 행복찾기 동문들과 응원하며 옛 추억 소환..."작지만 알찬 행복"
시골 개구리의 떼창이 심신 치유를 주는 이유
웃음보따里 8주년에 부른 노래 '바램'
고향 엄마의 소울푸드 '감자옹심이 조개죽'
사람도 일도 잠시 잊는 산속 힐링스팟 사금산 중턱에 집 한 채...몸도 마음도 자유로웠다
죽기 직전에 하는 후회 5가지
의사가 처방하는 치료제로는 20퍼센트 치유만 가능하다?
내가 암을 이긴 건 회복탄력성 덕분
내년 5월 '산티아고 순례자의 길'을 걷는다 수많은 핑계 대며 미뤘던 6년전 꿈...내게만 집중하며 걷는 길
부정과 긍정의 1대3 법칙…"행복해지려면 감사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