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홍헌표의 해피 레터

역류성식도염의 고통이 소환한 10년 전 기억

홍헌표 편집장  2019-07-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최근 며칠 동안 몸과 마음을 괴롭히고 있는 증상이 있습니다. 속 쓰림, 가슴 통증, 가슴과 목의 답답함, 목에 이물질이 걸린 느낌, 복부 팽만감, 마른 기침, 쉰 목소리, 상반신 미열과 가벼운 두통…. 역류성식도염입니다. 기침과 미열, 두통 같은 감기 증상도 역류성식도염이 심할 때 이런 증상도 함께 나타납니다.

 처음엔 증상이 미미해서 조금만 조심하면 그냥 넘어갈 것이라고 방심했더니 더 나빠졌습니다. 몸의 증상뿐 아니라 기분도 아주 찜찜합니다. 결국 어제 병원에 가서 진단 받고 약을 처방 받아 먹고 있습니다. 속 쓰림, 가슴 통증, 목의 이물감 등의 거의 사라졌지만 여전히 정상 컨디션이 아닙니다.

위와 식도의 경계 부위에 하부식도괄약근이라는 ‘여닫이 문’이 있습니다. 평소에는 닫혀 있다가 음식을 먹거나 트림을 할 때만 열리는데,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지 못하는 기능을 합니다. 그런데 나쁜 식습관이나 스트레스로 인해 이 조절 기능이 약해지면, 하부식도괄약근이 완전히 닫히지 않아 강산성의 위산이 식도로 역류해 점막에 궤양, 출혈 등을 일으킵니다. 그게 바로 역류성식도염입니다.

 

20130531_114948.jpg
올바른 식습관은 몸맘 건강의 기본입니다. 천천히 오래 씹기의 효과는 정말 큽니다.

 뒤늦게 후회하면서 원인을 찾아 봤습니다. 금방 답이 나왔습니다. 한 마디로 정리하면 스트레스와 불량한 식습관입니다. 건강 프로그램 기획 진행, 강의, 얼마 전 수입한 시베리아 알타이 꿀 홍보 마케팅, 판매 등 일이 한꺼번에 몰리는 바람에 몸맘건강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했습니다.

지난 주 초 1박2일 힐링프로그램에 이어 지방에서 3시간 연속 강의를 진행하면서 몸에 무리가 갔던 모양입니다. 그걸 회복할 새가 없이 주말에도 사무실에 나와 일을 하는 바람에 전체적으로 몸 기능이 떨어졌습니다.
이번 일로 우울증까지는 아니더라도 기분이 다운되었습니다. 사무실에 나와 오르골 음악을 듣고 혼자 웃음테라피도 하고, 간단한 스트레칭을 했습니다. 자연스럽게 10년전 추억을 소환했습니다.
암 수술을 받고 나서 면역력 회복프로그램을 실천하던 시절, 식습관에 엄청 신경을 썼습니다. 맵고 짜고 자극성이 있는 음식, 탄 음식, 너무 기름진 음식, 밀가루가 많이 들어간 음식, 탄산 음료 등을 철저히 가려 먹었습니다. 폭식이나 과식도 피했고, 오래 씹어서 천천히 먹기를 금과옥조처럼 여겼습니다. 입에서 오래 씹어서 먹는 것만으로도 식도, 위, 장 같은 소화기의 기능이 엄청 좋아졌습니다.

 

KakaoTalk_20190625_164633193_650.jpg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할 수 있는 웃음테라피는 몸맘건강의 필수요소입니다.

 꽤 오랫동안 그렇게 좋은 습관을 유지하면서 몸맘건강 상태도 아주 좋았습니다. 그런데 아뿔사! 시간이 지날수록 나쁜 식습관, 생활습관으로 회귀하는 제 자신을 보며 저도 어쩔 수 없이 나약하고 편의주의적인 존재라는 걸 깨닫습니다. 강의를 할 때마다 몸맘건강 습관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도 제 자신이 그걸 잘 지키지 못하고 있는 현실 앞에서 민망해지고 부끄러워집니다.

하지만 이미 엎질러 진 일입니다. 기왕에 잘 못한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고, 그걸 깨달았으니 다시 제대로 길을 잡아야지요. 건강한 식습관 회복, 스트레스를 이길 수 있는 몸과 마음의 근육 강화, 하루에 한 시간 이상 온전히 제 자신만을 위한 시간 확보, 웃음 테라피 30분 이상, 오르골 테라피 1회 이상을 실천해야겠다고 계획을 세워봅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