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이주향의 치유하는 책읽기

소로우의『구도자에게 보낸 편지』를 읽으며

“삶은 너무 짧기 때문에 낭비할 시간이 없다”

이주향  |  편집 명지예 기자  2019-07-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shutterstock_1015933684.jpg

가만히 살펴보면 의외로 우리는 스스로 자학하는 데 익숙합니다. 바쁘지 않으면 불안해하고, 남 보기에 그럴싸한 일을 하는 사람을 보면 괜히 주눅이 들곤 합니다. 그런 우리를 향해 소로는 구도자에게 보낸 편지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계절이 변화하는 것을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우리가 할 일은 충분하다고.

구도자에게 보낸 편지는 신학자 블레이크에게 소로가 보낸 편지입니다. 소로는 영악한 문명에 지치고 세속적인 삶에 환멸을 느낀 블레이크에게 빛나는 태양 아래에서 시야는 넓게, 문제는 단순화시키라고 권해줍니다.

shutterstock_229879537.jpg

너무 도덕적이 되지 마십시오그렇게 하면 삶의 많은 부분에 있어 자신을 속이게 될 것입니다."

사실 모든 권유는 고백입니다. 자기고백이 부끄럽지 않은 이를 가졌다는 것은 축복이기도 합니다. ‘느릿느릿 산책하면서 내면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일이 가장 행복하다고 했던 소로가 권합니다. 삶은 너무나 짧기 때문에 낭비할 시간이 없다고. 그러니 바로 지금, 영혼이 사랑하는 일을 해야 한다고.

산처럼 묵직하고 물처럼 맑은 소로의 재능이자 매력은 욕심을 부리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욕심을 부리지 않았기에 무욕의 존재들만 친구가 되었으며, 욕심으로 어두워지지 않았기에 마음 밖에 있던 자연이 마음속으로 걸어 들어왔습니다.

shutterstock_1286199412.jpg

고독을 기꺼이 즐길 만큼 스스로 충만하며, 푸른 숲과 한 줌의 곡식만으로도 배불렀던 소로가 고백합니다. “나는 어린 두더지처럼 자주 행복합니다"라고. 이러한 구도자의 편지를 읽는 내내 나도 행복했습니다.

이주향.jpg

이주향의 치유하는 책읽기
언제까지 ‘나’를 죽게 할 건가요? 나는 소우주, 그 무의식의 노래를 듣기까지
생을 온통 지배하는 한순간이 당신에게는 언제였나? 사랑, 평생의 무의식을 지배한다
한순간 타오르기 위해 인생은 존재한다 불타는 열정을 모르고서 어찌 인생을 산다고 할 수 있을까
음식을 먹는 행위, 그 자체도 수행 천천히, 씹는 놈을 만날 때까지, 천천히
열정의 속성 꽃에 유혹당하는 나비는 나쁜걸까요
나를 찾아 떠나는 여정 나는 지금 어디서 막혀 있을까?
내 마음 속 우렁각시가 전하는 꿈 "애정을 쏟지 않으면 이루어지는 것이 없다"
소박한 행복의 기술 유쾌한 유서에 담긴 농익은 삶의 지혜
엄마와 아들이 함께 만든 책 『성장 비타민』 평범한 세잎클로버 같은 일상이 곧 행복이다
사랑하는 이와의 사별 "어찌 저 가을 산을 혼자 넘나"
히말라야에서 쓴 편지 각박한 풍요 속에 꿈을 잃어버리다
얻어맞고, 상처받고, 부서진 마음을 위해 추락과 좌절이 진정한 스승이다
사랑 앞에서 우리는 모두 환자다
사랑할 때 버려야 할 아까운 것
스스로에게 미소 짓는 사람이 되어라
나누는 사람만이 친구가 될 수 있다
'본래의 나'는 없다 마음속 애증의 불꽃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청안스님이 명상수행을 권한 이유 "집착하지 말고 판단 이전으로 돌아가라"
사랑의 눈으로 주변을 살필 때 보이는 길
친구와 얘기하듯 내 마음과 만나라
소박하고 행복한 밥상에서 오는 희망과 평온
산이 영성을 깨우는 '신(神)'인 이유 가수 전인권에게 산은 자연의 오케스트라
숲에서는 나도 숲이 된다
소로우의『구도자에게 보낸 편지』를 읽으며 “삶은 너무 짧기 때문에 낭비할 시간이 없다”
사랑의 생로병사를 받아 들이자
무거운 땅, 인도대륙의 가르침 "흘러가는 시간에 나를 맡길 때 잘 사는 길이 보인다"
인생은 꿈이고, 모든 꿈은 길몽이다
내 마음속의 잡동사니 추억이 깃든 물건도 버려야 하는 이유
원효와 요석의 사랑이 '천년 사랑'으로 기억되는 이유 사랑이 업이 되지 않고 도가 된 커플이기 때문
숱한 죽음 속에 얻은 삶의 지혜
자기를 찾고자 하면 길은 스스로 열립니다
세상을 지배하는 위대한 힘의 비밀 지켜야 할 것을 본능적으로 알았던 칭기즈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