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향의 치유하는 책읽기

한순간 타오르기 위해 인생은 존재한다

불타는 열정을 모르고서 어찌 인생을 산다고 할 수 있을까

이주향  |  편집 최인선 기자  2019-01-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열정. 그것은 맹목적입니다.
다 탈 때까지 타오르고, 상대와 함께 따오르기를 희구하죠.
다 타오르지 못하고 타다가 남은 동강이 얼마나 광포하게 우리를 할퀴고 가는 지를 보여주는
에밀리 브론테의 소설 폭풍의 언덕....

상처난 열정의 명징한 무늬들입니다. 

그런데 왜 열정은 타다 말고 무겁게 주저앉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어정쩡하게 눈물을 삼키며 경직된 표정이 될까요?
그것은 나를 두고 이리 재고 저리 재는 별 볼 일 없는 연인 때문이라기보다,
차라리 소멸을 두려워 하는 때문입니다.

문명에 길들여진 허영심과 인습을 넘어서지 못하는 편견덩어리
,
바로
그래서 인생은 언제나 자승자박인 모양입니다.

KakaoTalk_20190128_170944206.jpg

무조건적인 열정의 고백

 폭풍의 언덕의 캐서린은 아름다운 여인입니다. 캐서린의 아름다움은 그녀만의 표정에서 옵니다. 바람거센 폭풍의 언덕에 사는 소녀답게 캐서린은 언덕을 잘 탈 뿐 아니라 건강하고 직감에 강합니다.

캐서린은 조신하지도, 정숙하지도 않습니다.
차라리 그녀는 야성적이고 원초적이죠.
점잖으면서도 여린 에드거 린튼이 이렇게 건강하고 솔직한 캐서린을 좋아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겠지요.

펄떡이는 물고기처럼 에너지 펄펄 넘치는 캐서린의 삶 깊숙한 곳에는 어둡고 거칠고 사나운 악마 같은 히스클리프가 있었습니다.

악마는 제어할 수 없는 열정의 상징입니다
.
파멸까지도 두려워하지 않는 무서운 열정의 힘, 히스클리프는 캐서린의 아니무스(여성의 내면에 숨어 있는 남성성)입니다. 

만일 모든 것이 없어져도 그가 살아 있다면 나는 살아갈 거야.

하지만 모든 것이 남고 그가 사라진다면 이 우주는 아주 낯설어질 거야.“ 

이 무조건적인 열정의 고백은 히스클리프에 대한 캐서린의 무의식이고, 그녀의 삶에 대한 예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가난하고 못 배운 히스클리프와 결혼하기는 힘들 거라 생각하고, 부자인데다 명예를 존중하는 너그러운 신사 에드거의 청혼을 받아들이죠.

KakaoTalk_20190128_170945458.jpg

그것은 곧 고독하고, 거칠고, 가난한 연인 히스클리프를 버리는 일이었고
무의식적으로는 자신의 아니무스를 외면하고 억압한 것이었습니다.

 에드거 린튼과 결혼한 캐서린은 정숙하고 품위 있고 예의바르고 거만한 부잣집의 여주인이 되죠. 사실... 거만도, 품위도, 정숙도 캐서린의 표정이 아닙니다.
그 문명의 표정은 캐서린 안에 끓어오르던 열정에 귀 막고 눈감았기 때문에 생긴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열정이 무엇을 원하는 지 외면함으로써 얻은 거지요.

 캐서린은 자신의 전부를 던지고 그녀에게도 전부를 요구햇던 히스클리프를 외면함으로써 문명세계로 흘렀고, 표면적으로는 잘살게 되었지만 자기만의 에너지를 잃어버렸습니다.

돌아온 히스클리프가 죽어 가는 캐서린에게 쏟아 놓은 말들은
모든 것을 주고 모든 것을 요구하는
그의 열정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제야 당신이 얼마나 잔인하고 위선적인 사람인지 알 것 같소.
왜 당신은 나를 멀리했소?
왜 당신은 자기마음을 배반한 거지?
어떤 말도 내겐 위로가 안돼!
당신은 이런 꼴을 당해 마땅해. 당신이 당신 마음을 죽인 거니까................
당신은 나를 사랑했소.
그런데 무슨 권리로 나를 버렸지?
불행도, 타락도, 신도, 악마도 우리를 떼어놓을 수 없었는데....
내가 살고 싶은 줄 아시오?

나는 건강한 만큼 불행하오
!“

KakaoTalk_20190128_170947855.jpg

이 악마 같은 열정을 모르고서 어찌 인생을 산다고 할 수 있을까요.
어쩌면 인생은 순수하고 깨끗하게 타오르는 한순간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고
나머지는 그를 기다리거나 추억하는 시간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오직 그 순간을 위해 모든 파멸을 감수하는 자만이 생의 비밀을 아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i?´i£¼i?¥.jpg

이주향의 치유하는 책읽기
언제까지 ‘나’를 죽게 할 건가요? 나는 소우주, 그 무의식의 노래를 듣기까지
생을 온통 지배하는 한순간이 당신에게는 언제였나? 사랑, 평생의 무의식을 지배한다
한순간 타오르기 위해 인생은 존재한다 불타는 열정을 모르고서 어찌 인생을 산다고 할 수 있을까
음식을 먹는 행위, 그 자체도 수행 천천히, 씹는 놈을 만날 때까지, 천천히
열정의 속성 꽃에 유혹당하는 나비는 나쁜걸까요
나를 찾아 떠나는 여정 나는 지금 어디서 막혀 있을까?
내 마음 속 우렁각시가 전하는 꿈 "애정을 쏟지 않으면 이루어지는 것이 없다"
소박한 행복의 기술 유쾌한 유서에 담긴 농익은 삶의 지혜
엄마와 아들이 함께 만든 책 『성장 비타민』 평범한 세잎클로버 같은 일상이 곧 행복이다
사랑하는 이와의 사별 "어찌 저 가을 산을 혼자 넘나"
히말라야에서 쓴 편지 각박한 풍요 속에 꿈을 잃어버리다
얻어맞고, 상처받고, 부서진 마음을 위해 추락과 좌절이 진정한 스승이다
사랑 앞에서 우리는 모두 환자다
사랑할 때 버려야 할 아까운 것
스스로에게 미소 짓는 사람이 되어라
나누는 사람만이 친구가 될 수 있다
'본래의 나'는 없다 마음속 애증의 불꽃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청안스님이 명상수행을 권한 이유 "집착하지 말고 판단 이전으로 돌아가라"
사랑의 눈으로 주변을 살필 때 보이는 길
친구와 얘기하듯 내 마음과 만나라
소박하고 행복한 밥상에서 오는 희망과 평온
산이 영성을 깨우는 '신(神)'인 이유 가수 전인권에게 산은 자연의 오케스트라
숲에서는 나도 숲이 된다
소로우의『구도자에게 보낸 편지』를 읽으며 “삶은 너무 짧기 때문에 낭비할 시간이 없다”
사랑의 생로병사를 받아 들이자
무거운 땅, 인도대륙의 가르침 "흘러가는 시간에 나를 맡길 때 잘 사는 길이 보인다"
인생은 꿈이고, 모든 꿈은 길몽이다
내 마음속의 잡동사니 추억이 깃든 물건도 버려야 하는 이유
원효와 요석의 사랑이 '천년 사랑'으로 기억되는 이유 사랑이 업이 되지 않고 도가 된 커플이기 때문
숱한 죽음 속에 얻은 삶의 지혜
자기를 찾고자 하면 길은 스스로 열립니다
세상을 지배하는 위대한 힘의 비밀 지켜야 할 것을 본능적으로 알았던 칭기즈칸

진행중인 시리즈 more

완결 시리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