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장현갑의 명상교실

2빨리 잠들고 노화를 더디게 한다

명상의 심신 효과

장현갑  |  편집 홍헌표 기자  2019-01-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장현갑의 명상교실 명상의 심신 효과

 

명상으로 얻는 이점은 신체적, 정서적, 심리적, 영성적으로 다양하다. 이런 이점은 명상을 하루 이틀 했다고 얻어지는 게 아니다. 매일 꾸준히 규칙적으로 하다 보면 점진적으로 나타난다.

 

명상과 신체 변화 

우리가 불안, 우울, 긴장 상태이거나 심한 공포에 떨 때 우측 전두엽과 편도체에서 과도한 흥분을 보여준다. 이 때 명상을 하면 과도한 흥분성이 진정되면서 좌측 전두엽 피질이 활발히 활동한다. 심리적으로 안정감을 느끼면서 스트레스에서 벗어나는 것이다. 최근 발표된 과학 논문에 따르면 명상의 다양한 신체적 이점은 다음과 같다

혈압이 내려가고 심장박동이 느려진다. 명상이 마음과 몸의 긴장을 이완시켜 교감신경의 작용을 늦추고 부교감신경을 활성화시키기 때문에 혈압이 내려간다

두통이 줄어든다. 대부분의 두통은 스트레스에 의한 긴장성 두통이다. 명상을 하면 이완이 일어나기 때문에 긴장성 두통이 준다.  

빨리 잠들고 숙면을 취할 수 있다. 명상의 수면 효과는 심장박동 감소와 같은 신체적 이점과 걱정거리가 줄어드는 등의 정서적, 심리적 이점이 동시에 일어나기 때문에 나타난다

세로토닌 분비가 증가한다. 명상을 하면 행복감을 느끼게 해주는 신경전달물질 세로토닌 분비가 증가한다. 명상은 우울증 예방과 치료뿐 아니라 재발을 막는데도 효과적이라는 연구가 많다

월경전증후군이 줄어든다. 통증, 두통, 극단적 피로감, 예민함 같은 월경전증후군은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 감소로 인해 나타난다. 명상은 에스트로겐 분비를 정상으로 돌리는 데 도움을 주고 행복감을 느끼게 해주기 때문에 월경전증후군 증상을 줄인다

체중 조절에 도움이 된다. 장기간 지속되는 스트레스는 코르티솔 호르몬을 다량 방출하고, 코르티솔은 체중 조절을 방해한다. 명상은 코르티솔 분비를 감소시키고 스트레스로 인한 과식을 막을 수 있다

 

장현갑의 명상교실 1- 뇌 사진3.jpg

 

노화를 늦추고 치매를 예방한다. 명상을 통해 신진대사 등 신체적 조절 과정이 정상화되면 노화 진행이 더뎌지고 건강 상태가 좋아진다. 또 명상은 노화를 촉진시키는 물질 발생을 억제하거나, 텔로머라아제라는 효소의 활동성을 높여 노화를 저지한다. 명상은 뇌세포 기능을 높이고 뇌 피질의 연약화를 예방함으로써 치매 예방에 도움을 준다

운동 수행력을 높인다. 명상을 하면 마음과 몸의 연결 관계가 좋아지므로 운동 기능, 인지 기능이 좋아지기 때문에 운동 수행력도 증가된다

, 흡연, 약물 의존도를 줄인다. 명상을 하면 스트레스가 줄기 때문에 술, 담배 같은 기호 식품 의존도가 줄어든다. 통증이 감소하고, 수면의 질과 양이 좋아지므로 약물 의존도가 낮아진다

면역기능을 강화해 치유를 촉진한다. 명상으로 몸의 이완상태가 지속되면 면역 기능이 향상된다. 명상은 살상세포라는 면역세포의 수치를 증가시켜 병균을 퇴치한다는 연구가 많다. 명상은 암 치료의 보조요법으로 인정돼 세계 여러 병원에서 활용되고 있다

천식 증상을 경감시킨다. 명상이 신체 긴장을 완화해주기 때문에 호흡을 편하게 해준다. 이로 인해 천식 증후가 점차 개선된다. 명상은 자신의 호흡 패턴에 대한 알아차림을 높이기 때문에 보다 깊고 천천히 자연스럽게 호흡할 수 있게 해준다.

     

 명상과 정서, 심리 변화 

주의집중력이 높아진다

학습과 기억 능력을 향상시킨다

창의성 발현에 도움이 된다

자신감과 의지가 강해진다

불안이나 공포가 줄어든다

공격성이 감소된다.

 

 명상과 영성

 

영적인 이점은 마음이 먼저 안정 상태에 머물러 있어야 오는 것이다. 따라서 마음의 안정을 위주로 하는 집중명상 수련과 일차적으로 관련 있다

자신이나 타인에 대한 알아차림이 가능해진다

사랑하고 용서하는 너그러운 마음을 갖게 된다

중심의 세계관에서 벗어난다

집착에서 벗어난다

평화가 찾아온다. <계속>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