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신한금융지주

조선닷컴

열흘간 물만 마시면서 날마다 7km 산길을 걷는 행복

김진홍 목사의 두레수도원에서

01 김진홍.png

경기도 동두천에서 두레수도원을 운영하고 있는 김진홍 목사가 최근 <열흘간 물만 마시면서 날마다 7km 산길을 걷는다>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지난 2011년부터 9박10일 금식 프로그램을 만들어 성경공부, 기도와 함께 하루 3시간씩 수도원 주변 둘레길 7㎞를 걷는 데 몇 년 전 자신의 체험기를 다시 소개한 것이다.
아마도 요즘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모두들 바깥 활동을 자제하고 집에만 있으면서 느끼는 걱정, 불안, 분노에서 벗어나고, 운동부족에서 오는 심신의 허약함을 ‘걷기 운동’을 통해 활력으로 재충전하라는 취지에서 소개하는 듯 싶다.  
집에 계신 여러분들은 이 글을 읽고 동네 공원이나 산책로, 야산 오솔길을 걸으면서 봄의 기운을 느끼고 삶의 소소한 행복을 찾기 바란다. 물론 마스크는 지참하고.
hArPUc6UHEPi7hogfIhe.jpg
두레수도원 금식수련 중 산행

 다음 글은 최근 김진홍 목사의 아침 묵상’ 에세이 난에 소개된 전문이다.

        <열흘간 물만 마시면서 날마다 7km 산길을 걷는다>
나의 서가에 꽂혀 있는 책 중에 <누우면 죽고 걸으면 산다>는 책이 있다. 요즘 들어 이 말이 실감나게 느껴진다. 나는 일 년 전, 동두천 수도원으로 들어오기 전에는 감기를 달고 살다시피 하였다.
그런데 이곳으로 옮겨온 지 2년 동안 감기 한번, 몸살 한번 하지 않았다. 수도원 둘레길 7km를 매일 걷기 때문이다.
숲속 길을 아무 생각 없이 빈 마음으로 걷고, 또 걷는 것이 이렇게 사람을 건강하게, 행복하게 하는 줄을 이전에는 짐작조차 못하였다.
그래서 금년 1월부터 금식(禁食)수련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되면서 금식에 참가하는 참가자들도 7km의 둘레길을 같이 걷기로 하였다. 처음에는 너무 무리한 계획이라고들 염려하였으나 첫 번째 10일 금식하던 1월에 우리 부부도 동참하여 앞장서서 걸었더니 참가자 모두가 안심하고 따를 수 있게 되었다.
오늘이 3회 금식 모임의 5일째이다. 오늘 34명의 참가자들이 역시 걷기에 참가하였다. 참가자들 중에는 직업도 다양하다. 교수, 기업인, 주부, 학생 등등으로 다양하다. 이들 중에는 산이라고는 평생에 한 번도 오른 적이 없는 분들도 있다.
첫날 산 오르기를 출발할 때는 자신의 체력을 염려하는 분들이 적지 않았다. 그러나 오늘로 5일째가 되니 그런 분들이 자신감을 얻어 오히려 앞장서서 걷는다.
그런 변화가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
10일 동안 물만 마시면서 날마다 7km 산행을 할 수 있는 자신감이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
각 사람 마음 속 깊숙이 깃들어 있는 "할 수 있다"는 정신의 힘이다. 그리고 하나님이 함께 하시고 힘을 주신다는 신앙의 힘이다. 이전에는 미처 몰랐던 자신 속에 깃들어 있는 힘을 깨닫고는 모두들 만족해하고 행복해한다.   
 

 

더보기

진행중인 시리즈 more

함영준의 마음 디톡스
인생 2막 잘살기
약국에서 온 편지
윤종모 주교의 명상 칼럼
김혜인의 놀멍쉬멍
오십즈음에
신기한 음식사전
김은미의 라이프코칭
김소원의 나를 찾아줘
최윤정의 마음 숲 산책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