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가수 김장훈, 의식 잃은 50대 심폐소생술로 살려

'코로나'로 집에 있는 쪽방촌 주민들 봉사활동 중

가수 김장훈 씨(53)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봉사활동에 나섰다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50대 남성을 심폐소생술로 구조했다.   

김씨는 21일 오전 배우 박철 등 천주교 봉사단체 ‘가톨릭사랑평화의집’ 사람들과 함께 서울 용산구 후암동에 있는 쪽방촌 주민들에게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손세정제와 도시락을 나눠 주는 봉사활동을 했다.
김씨는 이날 TV리포트와의 통화에서  "(박)철이가 후암동 쪽방촌에서 도시락 배달을 하는 봉사를 하는데 일손이 필요하다고 해서 돕기로 했다. 그러던 중 방에서 쓰러져 있는 분을 우연히 발견했고, 의식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직접 119에 전화해 구조를 요청했다"고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김씨는 “도시락과 손세정제를 놓고 나오는데 누워 있는 모습이 이상해 다시 뛰어갔다"며 “119에 전화해 구급 대원의 지시에 따랐다. 평소 영상을 보고 심폐소생술을 연습해 왔는데 도움이 됐다"고 했다.
 "119 구조대원에게 상황을 설명하니 CPR(심폐소생술)이 필요하다고 했다. 최근 TV에서 '낭만닥터 김사부'도 봤기에 구조대가 도착할 때까지 최선을 다해 심폐소생술을 했다"
김씨는 "이후 상황은 해당 유관기관이 맡아주기로 했다. 이렇게 발견할 수 있어서 천만다행이었다. 꼭 그 분이 완쾌하셨으면 한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김 씨가 필사적으로 심폐소생을 한 덕에 남성은 숨이 돌아왔다. 119구급대가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으로 옮긴 남성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를 비롯해 '가톨릭 사랑 평화의 집' 관계자들은 이 남성이 생명을 건지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뒤 이 남성이 안전하게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병원에 찾아가진 않고 남은 봉사활동을 마친 뒤 집으로 귀가했다.
'가톨릭 사랑 평화의 집'은 쪽방촌에 거주하는 소외된 이웃에게 무료로 도시락을 배달해주는 단체다. 김씨는 자신의 선행에 대해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라며 머쓱해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