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심리상담실에서

죽일 듯 싸우며 "못 살겠다"던 부부의 속마음엔

장정희 마음치유전문가  |  편집 홍헌표 기자  2019-10-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자살하는 사람은 죽고 싶은 사람일까, 살고 싶은 사람일까?

말도 안 되는 질문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저는 우리 심리상담실에서 이 질문을  자주 합니다. 제가 내담 고객들에게 질문을 했을 때 그들의 대답은 한결 같았어요. "이대로는 안 살고 싶어요. 이대로 사느니 차라리 죽고 싶어요~."

부부 상담을 한 적이 있습니다. 부부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같이 살아야 할 이유가 하나도 없어 보였어요. 서로 상대방 탓을 하며 욕을 하고 화를 내고 소리를 지릅니다. 죽일 듯 달려들고 서로 "죽여 달라", "니가 나를 죽여라", "아니다, 니가 나를 죽여달라"고 합니다.
 

shutterstock_1156208659_650.jpg

"잠깐, 두 분 이렇게 서로 미워하면서 왜 이혼을 안 하시죠?" 이렇게 물었더니 부부는 처음으로 같은 뜻으로 대답합니다. "아이들 때문에요~." "네? 아이들 때문에요? 이혼한 부모보다 죽어서 세상에 없는 부모가 낫다는 말씀이신가요?" 부부는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 열린 대화로 부부 상담이 진행되었고, 마침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게 되었다고 했습니다.
"아, 네~. 두 분이 서로의 깊숙한 진짜 속마음을 알게 되신 것 같네요. 혹시 저에게도 들려주실 수 있을까요?"
"우린요,  알고 보니 그저 지금처럼 이렇게 미워하고 싸우며 원망으로 살고 싶지 않은 거였네요. 이렇게 사느니 차라리 서로의 손에 죽는 게 낫다고 여길 만큼 사랑하며 행복하게 잘 살고 싶다는 마음이 큰 거였더라고요."
두 사람은 서로의 무릎을 손으로 토닥거리며 울었습니다.
글ㅣ 장정희
‘마음 아픈 이의 친구’로 불리고 싶어 하는 심리상담사(코칭상담 박사과정)이자 시인, 수필가.
맘 통합심리상담센터장으로서의 꿈은 마음 아픈 이들이 바로 지금 여기에서 생애 절정의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2018년 말 현재 우울증, ADHD, 공황장애, 강박증, 분노조절장애 등 4100시간의 심리상담을 진행했다.
교육기업 ‘백미인’ 온라인 강좌 강사, 월간헬스조선 마음상담소 상담위원을 지냈으며, 강원도인재개발원, 엑셈, 한국투자공사, 레인보우앤네이처코리아, 성북구보건소 등에서 강의와 상담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더보기

진행중인 시리즈 more

함영준의 마음 디톡스
인생 2막 잘살기
김휘열의 우리동네 주치의
약국에서 온 편지
김혜인의 놀멍쉬멍
윤종모 주교의 명상 칼럼
김소원의 나를 찾아줘
김은미의 라이프코칭
신기한 음식사전
오십즈음에